특별한 약속

창세기 13:14-18

  1. 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라
  2. 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3. 내가 네 자손이 땅의 티끌 같게 하리니 사람이 땅의 티끌을 능히 셀 수 있을진대 네 자손도 세리라
  4. 너는 일어나 그 땅을 종과 횡으로 두루 다녀 보라 내가 그것을 네게 주리라
  5. 이에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거주하며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았더라

아브람에게 하신 특별한 언약

롯과 아브람이 목자들의 다툼을 계기로 떨어저 지내게 되고, 가나안 땅이 온전히 아브람의 영역이 되었다. 롯이 떠난 후에 하나님께서는 눈을 들어 동서남북을 바라보라고 하시며 눈에 보이는 땅을 아브람과 자손에게 주시겠다고 약속하셨다.

성경에 많은 약속들이 존재하지만, 아브람에게 하신 이 약속은 조금 특별하다. 다른 약속들은 기본적으로 관계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하나님의 명령을 따르고, 지킬 때에 누리는 보호와 공급하심에 집중이 되어 있다. 그런데 아브람에게 하신 언약은 사실 약속을 주는 하나님 입장보다는 아브람에게 많이 집중되어 있다.

예를들면, 주인이 종에게 땅을 준다면, 그것은 주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종을 위한 것이다. 앞으로 종이 잘해주기를 바래서 땅을 주는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잘 섬긴 것 때문에 주는 것이다. 그런데 아브람이 아직 하나님에게 그런 대접을 받을만한 큰 일들을 하지는 않았다. 여기서 귀한 것을 배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약속은, 우리가 한게 없는데, 마치 많은 것들을 주님을 위해 한 것처럼 일방적으로 증여된 것과 같다. 그리고 그것을 우리는 은혜라고 부른다.

거저 주시는 은혜

하나님의 약속은 사실 우리에게 유익이다. 우리를 사랑하셔서 택하시고, 부르시고, 약속하시고, 은혜를 주시는 분이시다. 우리 모두에게도 아브람에게처럼 동서남북을 바라보고 그것을 취하게 하시는 은혜가 있다. 우리가 눈을 들어 바라볼 수 있다면. 그 은혜는 잘하라고 주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믿은 것 그 하나 때문에, 그냥 거저 주시는 은혜이다. 이 은혜의 유익을 오늘도 누리시는 복된 하루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한다.

enteruserscrossmenu